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靑, 경제위기 인정하려면 국민 속여온 것 사과부터"

최종수정 2019.06.10 11:02 기사입력 2019.06.10 11: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하방위험이 커지고 장기화될 소지가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 "경제위기를 인정하려면 그동안 국민을 속여왔던 것에 대해 사과부터 먼저 해야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바로 얼마전까지도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가 성공적이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올 하반기에는 경제가 나아질 것이라고 했다"며 "그동안 야당과 언론이 수없이 경제위기를 경고했는데 그때마다 오히려 위기를 부추긴다고 공격하지 않았나. 문 대통령과 홍 부총리의 얘기와 지난주 금요일 윤 경제수석의 말,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경제위기를 인정하려면 이에 대한 사과부터 해야한다"며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는 것은 정부의 입장일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제수석의 브리핑을 들여다보면 책임지는 자세는 없고 진단과 해법도 완전히 틀렸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세계경제의 둔화를 우리경제의 하방 원인으로 꼽았는데 지금 제대로 된 어느나라 경제가 둔화되고 있느냐"며 "미국과 일본, 유럽은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특히 일자리는 전세계가 사상 유례없는 고용풍년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오히려 우리만 마이너스 성장에 고용절벽"이라며 "세계경제를 (경제위기의) 이유로 댄 것부터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경제가 위기에 빠진 원인은 이 정권의 좌파경제 폭정 말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며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과 대책없는 근로시간 단축, 민주노총의 패악, 과도한 규제남발까지 더해져 우리경제가 폭망의 위기에 빠지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권이 총선에 눈이 멀어 선심예산만 풀려고 한다"며 "결국 경제정책의 대전환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부터 폐기하고 과감한 규제개혁과 노동개혁으로 기업이 활기차게 뛰도록 해야한다"며 "세계경제탓, 야당탓, 추경탓 그만하고 경제정책 대전환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최저임금 동결을 원하는 국민들이 더 많다며 여론조사를 언급, "최저임금위원회는 국민의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여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당 차원에서 최저임금 차등적용, 결정체계 개편 등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이제 우리당은 청년, 여성과 함께 해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