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패로우, 일본 시장 보안·품질 시장서 순항

최종수정 2019.05.28 10:44 기사입력 2019.05.28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스패로우가 국내 시장에 이어 일본 보안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파수 은 지난해 독립법인으로 분사한 스패로우가 보수적인 일본 IT 시장에 진출한 지 2년 만에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스패로우 관계자는 "제품 자체 성능과 함께 현지화에 대한 노력, 파트너사와의 사업전략까지 어우러진 결과"라며 "일본의 취약점 분석 서비스 시장 규모는 지난해 3200억원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패로우는 적극적으로 영업활동을 펼쳐 금융,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 사례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애플리케이션 보안 시장의 강자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자동차 부품회사인 야자키 파츠도 스패로우 제품 고객사 가운데 하나다. CERT C 규칙을 100% 지원하고 다양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모든 프로젝트의 검수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스패로우를 2년 연속 사용 중인 다국적 보험회사 푸르덴셜 생명 일본 지사는 검출된 취약점을 바로 고칠 수 있도록 각 시나리오에 맞는 수정 코드를 자동으로 제안해주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일본 시장에서 지난 2년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일본 내 보안 및 품질 시장에서 확실한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현지 환경에 맞게 지속해서 제품을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