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레리나 김주원의 탱고발레 '3 Minutes : Su tiempo'

최종수정 2019.05.28 09:00 기사입력 2019.05.28 09:00

댓글쓰기

김주원이 6년만에 선보이는 기획공연…7월11~14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발레리나 김주원의 탱고발레 '3 Minutes : Su tiempo'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발레리나 김주원이 6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건 두 번째 기획공연을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7월11~14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김주원의 탱고발레 '3 Minutes : Su tiempo' 그녀의 시간>을 공연한다고 28일 전했다.

'3 Minutes : Su tiempo'는 2013년 4월 '마그리트와 아르망' 이후 김주원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선보이는 두 번째 기획 공연이다. 김주원은 2012년 6월 15년간 활약한 국립발레단을 떠난 뒤 이듬해 자신이 예술감독을 맡고 직접 출연한 마그리트와 아르망을 공연했다. 김주원은 이번 '3 Minutes : Su tiempo'에서도 예술감독을 맡고 무대에 오른다.


'3 Minutes : Su tiempo'는 한 밀롱가를 찾은 여자들의 사랑과 이별의 시간을 열정적인 탱고 음악과 춤, 노래로 표현한다. '3 Minutes'는 탱고를 추는 두 파트너가 춤을 추는 시간 '3분'을 의미한다. 두 파트너는 그 시간 동안 만남과 사랑, 이별의 서사를 담아내며 교감한다.


김주원과 함께 뮤지컬 '웃는 남자', '마타하리', '팬텀' 등에서 협력안무를 맡았던 홍세정이 연출로 참여하고 김주원과 함께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또 전 국립발레단 주역무용수 강준하와 현재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동 중인 이영철 등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출연한다.

안무는 국립발레단 출신의 유회웅 안무가가, 대본은 극작가 지이선이 맡는다. 정태호(아코디언)를 중심으로 피아노, 베이스, 드럼으로 구성된 탱고밴드 '라 벤타나'가 발레와 함께 극을 이끌어가는 탱고음악을 연주한다.


'3 Minutes : Su tiempo'는 세종문화회관이 마련한 기획 프로그램 '컨템포러리 S'의 첫 번째 작품이다. 세종문화회관은 지난해 10월 300석 규모의 가변형 극장 S씨어터를 개관했다. 올해 S씨어터 공간을 활용한 '컨템포러리 S'를 통해 새롭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