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한미정상통화유출, 공익 아냐…엄중문책할 것"

최종수정 2019.05.25 17:39 기사입력 2019.05.25 17:39

댓글쓰기

파리출장 귀국길 인천공항서 이같이 밝혀

"해당 외교관 엄중 문책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25일 프랑스 파리 출장길에서 귀국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 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의도적인 유출로 보인다"며 "조사결과를 보고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강 장관은 '이번 사건이 강 의원과 짜고 폭로할 목적이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기밀을 대외적으로 유출할 때는, 여러가지 1차 조사를 봤을 때 의도 없이 그랬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또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의 행위에 공익적 성격이 있다는 자한당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 그런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강 장관은 이번 사안을 가지고 미국과 논의한 적은 없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조사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은 '누설될 경우 국가안전보장에 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3급 비밀에 해당한다.


현재 외교부는 감사관실 직원을 주미대사관으로 보내 기밀을 유출한 외교관을 포함해 대사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외교기밀 관리 등 '전반적인 시스템'도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