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출범…"4대 과기원 역량 모은다"

최종수정 2019.05.24 16:20 기사입력 2019.05.24 16:20

댓글쓰기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출범식이 24일 KAIST 문지캠퍼스 학부동 640호에서 열렸다.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출범식이 24일 KAIST 문지캠퍼스 학부동 640호에서 열렸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나라 4대 과학기술원(이하 과기원)이 공동사무국을 꾸리고 혁신적 비전 재설정에 나섰다. KAIST(총장 신성철), GIST(총장 김기선), DGIST(총장 국양), UNIST(총장 정무영)는 24일 KAIST에서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출범식을 개최했다.


과학기술원은 국가 발전에 필요한 고급 과학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의 본보기를 제시하기 위해 1971년 KAIST 설립으로 출범했다. 이후 광주(GIST, 1993년 설립)와 대구(DGIST, 2004년 설립), 울산(UNIST, 2015년 전환)에서도 과학기술원이 만들어지면서 이공계 대학교육과 연구에 획기적인 변화와 발전을 가져왔다. 하지만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면서 대내외적인 도전과 위기를 맞고 있다.


김보원 과기원 공동사무국장은 "4대 과기원이 '글로벌 가치창출 선도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비전 설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4대 과기원의 공동 발전에 필수적인 다양한 과제를 수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원 공동사무국은 지역별로 흩어져 있는 과기원의 역량을 결집해 '규모의 경제'와 '시너지'를 구현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과기원 간 긴밀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과기원 발전모델을 확산하는 전략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 사무국장은 "과기원 공동사무국은 각 과기원의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발전과 전체 과기원 공동의 유기적인 발전을 동시에 추구하면서, 다차원적인 관점에서 사업을 기획하고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4대 과기원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업을 통해 모든 과기원이 과학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역할을 지속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