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BNPP운용, 'H2O글로벌본드펀드' 최근 한달 2000억 모아…설정액 3000억 돌파

최종수정 2019.05.15 10:16 기사입력 2019.05.15 10:16

댓글쓰기

신한BNPP운용, 'H2O글로벌본드펀드' 최근 한달 2000억 모아…설정액 3000억 돌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P H2O글로벌본드증권투자신탁'이 최근 한달간 2000억원을 끌어모아 설정액 3000억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펀드는 지난해10월 25일 출시됐는데 지난 4월15일 설정액 1000억원을 기록한 지 한 달 만에 2000억원을 추가 유입했다. 회사 측은 최근 위축된 공모펀드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고 보고 있다. 출시 이후 안정적이고 우수한 성과를 기록하다 보니 단기간에도 자금이 많이 들어왔다고 봤다.

14일 기준으로 환오픈형 종A1클래스가 최근 3개월 8.98%, 6개월 12.59%, 연초 이후 11.17%, 누적수익률 12.93%를 기록했다. 펀드는 환헤지형, 환오픈형과 미국달러형으로 가입할 수 있다.


세계 채권과 통화 포지션을 활용한 헤지펀드 스타일 채권펀드인 '신한BNPP H2O 글로벌본드펀드'는 글로벌채권펀드 전문운용사인 H2O자산운용이 운용 중인 'H2O Multi Aggregate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펀드는 선진국 국채, 회사채, 이머징 국채, 유동화증권 등 다양한 채권 관련 자산, 그리고 이들 자산의 대상 통화를 비롯한 글로벌 통화에 투자한다.

해외 국가들의 통화정책, 기업 기초 체력(펀더멘털)을 분석해 각국의 채권과 통화의 상대 가치를 측정해 매매전략을 구사한다. 시장 방향성도 투자에 일부 반영한다.


공모펀드 성격에 맞게 안정적으로 수익을 실현하고 리스크는 통제할 수 있게 변동성을 연 3~6% 수준으로 운용한다. 월간운용보고서에 주요 투자전략별 포지션을 공개하는 등 투명성도 강화했다.


탁하진 신한BNPP운용 해외채권운용팀장은 "펀드는 세계 해외채권형 펀드 중 수익률 최상위권을 몇 년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데, H2O자산운용사 매니저들의 탁월한 거시 시장 분석 능력과 공동 의사 결정이 비결"이라며 "국내에선 보기 드문 헤지펀드 스타일 해외채권형 상품으로 시장의 방향성과 관계없이 앞으로 매년 꾸준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윤일성 리테일영업본부장은 "올들어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시장과 관계없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해외채권 상품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커졌다"며 "고객들이 이해하기 쉽게 자료를 작성하고 영업점 현장 설명회를 늘렸던 것이 판매 확대로 이어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펀드는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부산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 미래에셋대우증권, 신한금융투자, 삼성증권 , 한화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안타증권 , DB금융투자 , 현대차투자증권, 대신증권 , 키움증권 ,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KB증권, SK증권 에서 가입할 수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