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전두환 5·18 사살명령 의혹…진상조사 적극 협력"

최종수정 2019.05.14 15:30 기사입력 2019.05.14 15:30

댓글쓰기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를 방문해 시민들에 대한 사살명령을 내렸을 것이란 증언이 나온 가운데, 국방부는 앞으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 구성되면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의 비행계획서를 파악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며 "향후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되면 그때 관련되는 내용들이 확인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에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지원) 준비위원회(TF)가 있다"며 "그러나 이 사안에 대해서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구성되고 그때부터 조사가 되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은 지난해 9월부터 시행됐지만 자유한국당의 비협조로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구성이 8개월이 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편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씨는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년 5월 21일 정오께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회의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모른다"면서도 "21일 오후 1시 집단 사살이 이뤄진 정황으로 미뤄 전씨가 사살을 명령하려고 광주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