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구장, 고속도로에 등장한 V50 씽큐

최종수정 2019.05.14 10:31 기사입력 2019.05.14 10:31

댓글쓰기

잠실야구장 외야 조명탑 대형 옥외광고 선보여
다양한 활용법 담은 '멀티태스킹 편' 디지털 캠페인도

야구장, 고속도로에 등장한 V50 씽큐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가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를 알리기 위한 마케팅 활동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 외야 조명탑에 V50 출시를 알리는 대형 옥외광고를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놀라운 5G, 듀얼로 제대로’라는 메시지를 담은 광고는 고객들이 V50와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보다 풍성하게 즐길 수 있음을 표현했다.

광고탑은 약 40미터 높이로 경기장을 찾은 모든 관람객들에게 V50 광고를 한눈에 전달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잠실야구장을 찾은 관람객이 250만 명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광고가 많은 고객들에게 V50를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유동인구가 많은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인근, 용산전자랜드 등에도 V50를 알리는 대형 옥외광고를 선보였다.


또 LG전자는 V50가 뛰어난 멀티태스킹 성능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이달 초부터 쇼핑, 영상통화, 게임, 인터넷강의 등 고객 실생활에서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법을 담은 디지털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LG V50 씽큐 멀티태스킹 편’ 영상은 총 18편인데, 추가 영상을 지속 공개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LG전자가 지난달 12일 선보인 TV광고도 인기다. 음악, 패션 등으로 전세계를 열광시키는 한국인 DJ ‘페기 구(Peggy Gou)’가 등장하는 영상은 일상에서 V50와 LG 듀얼 스크린을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지를 알기 쉽게 보여준다. 이 영상의 조회수는 100만 뷰를 기록했다.


뜻을 뜯어본다는 의미의 ‘뜻뜯한 리뷰’ V50편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개발자가 직접 제품을 분해하며 배터리, 방열장치, 안테나 설계 등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장점을 고객들에게 설명하는 영상이다.


한웅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강력한 멀티태스킹과 높은 안정성을 기반으로 한 V50와 LG 듀얼 스크린의 매력을 지속 알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