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수 협박·흉기 난동' 대학생, 정신질환 병력…응급입원 조치

최종수정 2019.05.08 14:50 기사입력 2019.05.08 14:50

댓글쓰기

동작경찰서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작경찰서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대학 교수에게 죽이겠다고 협박을 하고 버스에서 흉기난동을 부린 대학생이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대학생을 응급입원 조치했다.


8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된 중앙대 학생 A(26) 씨를 전날 응급입원시켰다고 밝혔다.

A씨는 흉기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전날 낮12시55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 후문 인근을 지나는 마을버스 안에서 야구 방망이와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현장에 있던 시민들에게 제압됐고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A씨 부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대학교 2학년 때부터 정신이상 증세를 보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까지도 정신과 진료를 받으며 관련 약을 먹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서 타인에게 위해를 가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수강과목을 맡은 교수가 자신의 말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다며 "죽여버리겠다"는 등 폭언과 욕설이 담긴 협박 메시지를 해당 교수에게 보냈다. A씨는 해당 교수뿐만 아니라 교수의 가족과 중앙대 총장 등 여러 사람을 위해 하겠다고 수차례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 내용을 검토해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