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카드·손보 우선협상자, 한앤컴퍼니·JKL로 각각 결정

최종수정 2019.05.03 16:00 기사입력 2019.05.03 16: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롯데그룹의 금융계열사인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이 사모펀드(PEF)의 품에 안기게 됐다.


3일 롯데그룹과 매각주관사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은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로 PEF 한앤컴퍼니를, 롯데손해보험 우선협상대상자로 PEF인 JKL파트너스를 각각 선정했다. 롯데그룹 측은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공정거래법에 따른 지주회사 행위제한 요건 충족을 위한 부득이한 절차"라고 밝혔다.


롯데카드는 지주가 20% 가량을 보유하고 한앤컴퍼니는 80%만 사들이는 구조다. 인수가는 1조5000억원 내외다. 롯데그룹 측은 "경영권 지분 매각 이후에도 롯데카드는 20% 소수지분 투자자로 남아, 롯데카드와 그룹 유통계열사 간 다양한 제휴 관계를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업계에서는 하나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의 경쟁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결국 PEF인 한앤컴퍼니가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데는 가격적 요소뿐만 아니라 고용승계 등 비가격적 요소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롯데 측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서 입찰가격 뿐 아니라 다양한 비가격적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특히 임직원 고용보장, 인수 이후 시너지와 성장성, 매수자 경영역량, 롯데그룹과의 협력 방안 등을 다각도로 평가해 선정했다"고 말했다.


롯데손보는 지분 58.5%를 가져가는 조건으로 입찰금액 4270억원을 내건 JKL파트너스의 품에 안기게 된다. 함께 입찰에 참가했던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가 제시한 가격보다 더 높은 수준이다. 국내 2위 수준(6조5000억원)인 롯데손보의 퇴직연금 운용자산이 인수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롯데그룹 측은 "롯데손보는 롯데그룹에서 별도 소수 지분을 남기지 않지만 매각 이후에도 현재 롯데손보가 다양한 롯데그룹 계열사와 맺고 있는 협업 관계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예상을 깨고 롯데카드와 롯데손보 모두 사모펀드가 가져가면서 금융업계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그룹은 "향후 본계약 체결, 당국의 승인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며 "회사가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른 시간 내 거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