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의회 지킨 것 뿐…한국당 전원 고발돼도 투쟁 안 멈춰"

최종수정 2019.04.28 15:58 기사입력 2019.04.28 15: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 "우리는 의회를 지키기 위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막았을 뿐"이라며 "한국당 의원 전원이 고발된다고 해도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헌법을 수호하려는 대국민 저항을 두고 불법이다, 폭력이다, 기득권을 지키려는 발악이라는 프레임 공작으로 왜곡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불법에 저항하기 위해 단순히 연좌시위를 했다. 분명히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오히려 민주당이 채증부대를 동원해 도발을 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패스트트랙 지정이 논의의 시작이라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입장에 대해서도 "패스트트랙은 법안 심사기한을 못 박아버리는 제도로 결국 야당의 법안 심사권을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라며 "사법개혁특위, 정치개혁특위는 활동시한이 남아 있음에도 패스트트랙으로 야당을 압박하고 법안 심사권을 박탈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한마디로 민주당 2중대, 3중대 만들어서 민주당과 정의당이 안정적 과반을 확보한 다음에 결국에는 입법부를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라며 "이해찬 대표가 말한 260석, 20년 장기집권 플랜의 시작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수처 설치도 "청와대 홍위병 검찰을 만드는 제도"라며 "공수처 검사는 누가 지명하느냐, 공수처장은 누가 지명하는지를 보면 답이 나온다"고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하명하는 검찰을 만들어 막강한 권력을 잡겠다, 검찰과 경찰을 모두 통제하고 흔들겠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저항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의회에서 저희가 하는 것은 불법에 대한 저항이기 때문에 정당하다"며 "그래서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무처가 사·보임(위원의 사임과 보임)과 전자의안 접수가 합법이라는 의견을 내놓은데 대해 "믿을 수 없다"며 "매우 편파적인 그런 부분에 대해선 운영위원회에서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