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금령총 발굴 재개…무덤 내부 등 조사 범위 확대

최종수정 2019.04.22 19:36 기사입력 2019.04.22 19:36

댓글쓰기

경주 금령총 발굴 재개…무덤 내부 등 조사 범위 확대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립경주박물관이 경주 금령총(金鈴塚) 재발굴을 22일 재개했다. 금령총은 6세기에 조성했다고 전해지는 신라시대 적석목곽분(積石木槨墳·돌무지덧널무덤)이다. 부장품 가운데 특이한 금제 방울이 있어 금령총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조사는 일제강점기인 1924년에 처음 진행됐다. 신라 금관과 기마인물형 토기를 수습했으나 시신이 있고 껴묻거리가 많은 매장주체부 노출에만 집중해 고분 규모와 축조 방식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 이에 박물관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발굴조사를 진행해 94년 전 드러내지 못한 호석(護石·무덤 둘레에 두른 돌)을 찾고, 흙을 쌓은 봉토부가 상당 부분 남아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번 2차 조사에서는 봉분 주변으로 범위를 확대한다. 호석의 완전한 형태를 확인하고, 무덤 내부도 발굴한다. 올해 조사를 마치고 2021년에 일제강점기 조사 내용을 포함한 발굴보고서를 발간한다.


박물관은 발굴 재개에 맞춰 6월30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금관과 금허리띠를 공개한다. 금령총 금관은 높이 27㎝·지름 15㎝이며, 금허리띠는 길이가 74.1㎝다. 다른 신라 무덤 출토품에 비해 작다. 금관에서 대부분의 신라 금관에 달린 곱은옥은 볼 수 없다. 대신 달개(얇은 쇠붙이) 201개를 장식했으며, 나뭇가지와 사슴뿔 모양의 장식이 있다. 금허리띠는 많은 물고기 모양 장식 대신 연필 모양 장식을 매단 점이 특징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