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색ㆍ라벨 접착제 없는 페트병 재활용 '최우수' 등급

최종수정 2019.04.16 14:43 기사입력 2019.04.16 14:43

댓글쓰기

환경부, 포장재 재질 개선 기준 개정안 고시

무색ㆍ라벨 접착제 없는 페트병 재활용 '최우수' 등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페트병 등 포장재의 원활한 재활용 정도가 등급으로 새로 마련된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포장재 재질ㆍ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 개정안을 확정해 17일 고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개정안은 페트병 등 9개 포장재의 재질ㆍ구조를 재활용 용이성에 따라 등급을 나눠 업계에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9개 포장재는 페트병, 종이팩, 유리병, 철 캔, 알루미늄 캔, 합성수지 단일재질 용기ㆍ트레이류 등이다.


환경부는 국내 재활용 여건과 외국 사례 등에 대한 연구용역, 업계와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9개 포장재의 재활용 등급 기준을 기존 1∼3등급에서 '최우수'ㆍ'우수'ㆍ'보통'ㆍ'어려움' 등으로 바꿨다. 기존 1등급은 '최우수'ㆍ'우수'로 세분화하고 '보통'을 신설했다. 2∼3등급은 '어려움'으로 통합했다.


페트병의 경우 재활용을 쉽게 하려면 몸체가 무색이고 라벨은 쉽게 제거될 수 있는 재질ㆍ구조로 생산돼야 한다는 점을 등급 기준에 반영했다. 우수 이상의 등급을 받으려면 소비자가 라벨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절취선 등을 도입해야 한다.

소비자가 분리 배출하지 않은 라벨은 재활용 세척공정에서 쉽게 제거되도록 물에 뜨는 재질과 열알칼리성 분리 접착제만 사용하고 바르는 면적은 최소화해야 한다.


환경부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물에서 분리될 수 있는 라벨을 사용하는 페트병에는 최우수 등급을 부여해 업계에 혜택을 줄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과 별개로 재활용을 어렵게 하는 유색 페트병과 라벨의 일반접착제 사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법령을 올 하반기에 개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음료ㆍ생수병용으로 생산되는 페트병은 유색에서 무색으로, 라벨의 일반접착제는 비접착식 또는 열알칼리성 분리 접착제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다만 제품 품질 보존을 위해 무색으로 바꾸기 어려운 맥주를 담은 페트병은 유리병이나 캔 등 대체품으로 전환하되, 구체적인 계획은 올해 하반기에 마련할 예정이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