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평화당 “이미선, ‘주식 투자’ 내로남불이자 내부자거래”

최종수정 2019.04.12 18:35 기사입력 2019.04.12 18:35

댓글쓰기

“靑, 인사책임과 양심 잃어버렸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민주평화당은 12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투자’ 논란과 관련해 “이득이냐 손해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미 훌륭한 내로남불이자 내부자거래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형구 민주평화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자는 남편이 다 했다며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한다”며 “후보자의 남편도 주식투자 과정에서 오히려 손해를 봤다며 의혹을 물타기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법재판관이 되겠다는 판사가 자신과 관련 있는 기업 주식에 돈을 투자했다”며 “이번에도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는 오히려 뭐가 문제냐며 당당하다”며 “청와대는 이제 인사책임과 부끄러움을 느낄 일말의 양심마저 잃어버린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똑같은 실수가 반복되면 그것은 실력”이라며 “청와대는 이제라도 국민을 부끄럽게 만드는 인사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