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견기업계 "노동정책 변화 갈피 못잡을 정도…4월국회, 해법 마련해야"

최종수정 2019.04.12 10:43 기사입력 2019.04.12 10:43

댓글쓰기

11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의 '제5차 중견기업 CHO 협의회'에서 중견기업 인사·노무 담당 부서장들이 발표를 듣고 있다.

11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의 '제5차 중견기업 CHO 협의회'에서 중견기업 인사·노무 담당 부서장들이 발표를 듣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견기업계가 정부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정책 변화에 상응하는 기업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11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5차 중견기업 CHO 협의회'를 열고 중견기업 인사·노무 담당 부서장(CHO) 20여명과 올해 노동정책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중견기업 CHO들은 "노동정책 환경 변화에 갈피를 못 잡을 정도"라며 법·제도 안정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근로기준법과 최저임금법 개정 등 핵심 노동현안 관련 논의가 진척되지 않아 기업들이 기본적인 경영전략조차 수립하기 어렵다는 하소연이 쏟아졌다.


중견기업인들은 "기업의 인사 정책은 단기 경영 방침과 중장기 성장 전략의 밑바탕"이라며 "완벽한 제도가 있을 수 없는 만큼 지속적인 보완을 전제하더라도 관련 법·제도의 구체적인 내용을 하루빨리 확정해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견기업인들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최저임금 산입범위와 결정체계 이원화 등 쟁점 현안들을 3월 임시국회에서 결국 해결하지 못했다"며 "기업들이 식은 엔진의 시동을 걸 수 있도록 4월 국회는 반드시 합리적인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종원 중견련 사업본부장은 "근로기준법과 최저임금법 개정안 등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공전하는 데 따른 중견기업계의 혼란을 여실히 확인했다"며 "경영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해 중견기업이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연구 개발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정부, 국회 등에 신속한 해법 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서 중견기업들의 인재 유치 사업계획도 논의됐다. 중견련은 업계 오랜 과제인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오는 5월13일 국내 최대 중견기업 채용박람회인 '중견기업 일자리 드림 페스티벌'을 연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