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 "조양호 회장 별세, 경영계 큰 충격 느껴"

최종수정 2019.04.08 11:37 기사입력 2019.04.08 11: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8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에 "경영계가 큰 충격을 느낀다"면서 깊은 애도를 표했다.


경총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조 회장은 지난 20년간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이끌어 오시면서 대한항공을 단단한 글로벌 항공사로 키우셨고, 우리나라 항공산업과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셨으며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역임하시는 등 국가적 행사에도 공로가 많으셨다"고 말했다.


경총은 또 "고인은 2004년부터 경총 부회장으로 재임하시면서, 경영계의 리더로서 모범을 보여 오셨다"면서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한 헌신을 기려나갈 것이며 대한항공이 흔들림 없이 세계적인 항공사로 더욱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이날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 고(故) 조중훈 회장의 장남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