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사단, 김학의 수사 후 보복성 좌천' 의혹 당사자 이세민 전 경무관 소환조사

최종수정 2019.03.28 18:50 기사입력 2019.03.28 18:50

댓글쓰기

조사단, 김학의 수사 후 보복성 좌천' 의혹 당사자 이세민 전 경무관 소환조사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수사에 참여한 후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는 의혹의 당사자인 이세민 전 경무관이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출석했다.


진상조사단은 28일 오전 이 전 경무관을 불러 2013년 김 전 차관 수사 당시 청와대가 경찰에 외합을 가했다는 의혹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2013년 3월초 김 전 차관 관련 첩보를 확인한 경찰은 같은 달 중순께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내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이 전 경무관과 수사에 참여한 수사 지휘계통이 이례적으로 인사발령됐다.


당시 김기용 경찰청장이 물러나 이성한 청장이 취임했고, 이후 4월 치러진 첫 인사에서 수사 지휘계통에 있던 경찰관들이 모두 바뀌었다. 경찰 정기 인사철인 12월~1월도 아닌데도 수사국장(치안감)부터 수사기획관(경무관), 수사 실무부서장이던 범죄정보과장과 특수수사과장(총경)이 당시 인사에서 모두 바뀐 것이다. 이 전 경무관도 당시 수사기획관으로 발령 받은 지 4개월여만에 경찰청 부속기관으로 전보조치됐다. 이후 본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이 전 경무관이 퇴직하면서 부당 인사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김 전 차관이 임명되기 전 별장 성 접대 의혹을 살펴보고 있었고,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조사단도 이 전 경무관에게 당시 박근혜 청와대가 경찰 내사상황을 보고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곽상도 전 민정수석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은 인사검증을 위해 김 전 차관에 대한 내사 또는 수사 여부를 물었지만, 경찰이 제대로 답변하지 않다가 임명 발표 날에야 내사 사실을 알렸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