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손학규, 창원성산 10% 얻지 못하면 즉각 물러나라”

최종수정 2019.03.28 09:48 기사입력 2019.03.28 09:48

댓글쓰기

“文정권의 심판선거…野, 단일대오로 싸워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창원성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의 지지율이 1% 오를 때마다 범여권 후보가 당선될 확률은 그만큼 높아지는데 지금 뭘 위해, 누굴 위해 창원에 가 있는 것이냐”며 “본인 약속대로 10%를 얻지 못한다면 즉각 물러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는 5%도 얻지 못할 거라고 본다”며 “이제는 본인 스스로에게 정치적 징계를 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창원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심판선거가 돼야 한다”며 “야당이 단일대오로 싸워야 하는데, 지금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심지어 대한애국당까지 지리멸렬한 싸움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우리가 야당인지 여당인지 분명히 해야 한다”며 “더 이상 민심에 역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것이 찌질한 게 아니면 뭐겠느냐”며 “어쩌면 그래서 통합 당시 내세웠던 중도보수정당의 의미가 퇴색되고 민주당 2중대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정당이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당 윤리위원회에서 자신의 징계 논의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패스트트랙을 앞장서서 막고 있는 제 손발을 묶어버리고 날치기 야합에 동참할 생각인 모양인데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며 “손 대표는 본인의 욕심에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하고 선거법을 개정해 의석이 몇 명 안 되는 사당이라도 이끌고 소꿉장난을 하겠다는 생각을 버리라”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