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홈쇼핑, 패션 전문성 강화 나선다…영스타일·엘쇼 론칭

최종수정 2019.03.19 08:30 기사입력 2019.03.19 08:30

댓글쓰기

롯데홈쇼핑, 패션 전문성 강화 나선다…영스타일·엘쇼 론칭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롯데홈쇼핑은 베테랑 쇼호스트와 국내 패션 전문가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신규 론칭하며 패션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홈쇼핑 패션 시장이 고급화되고 있는 흐름에 맞춰 전문적인 시각에서 패션 상품을 소개함으로써 신뢰도를 향상 시키고, 단독·자체 기획 브랜드와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조치다.


롯데홈쇼핑은 이은영 쇼호스트와 국내 유명 남성 패션잡지 신기주 편집장이 출연하는 '영스타일', 이수정 쇼호스트와 김우리 스타일리스트가 호흡을 맞추는 '엘.쇼'를 최근 연이어 론칭했다.


매주 금요일 오전 8시 15분부터 진행되는 영스타일은 업계 최초로 현직 패션잡지 편집장이 출연한다. 작년 한 해 약 3500억 원의 주문금액을 기록한 이은영 쇼호스트와 신기주 편집장이 전문적인 시각의 패션 정보를 비롯해 고객 니즈에 맞춘 스타일링 비법을 소개한다.


토요일 오후 10시 30분부터는 18년차 패션 전문 이수정 쇼호스트와 김우리 스타일리스트가 함께 엘.쇼를 진행한다. 이들은 지난해 패션 프로그램 '더 레드'에서 호흡을 맞춰 론칭 6개월 만에 총 42만 세트 판매, 600억 원 주문금액을 기록했다. 이에 홈쇼핑 패션 프로그램의 황금시간대인 토요일 밤으로 패션 콘텐츠를 강화해 편성했다.


지난주에 진행된 영스타일(15일), 엘.쇼(16일) 론칭 방송에서는 '몽클레어 선글라스', '다니엘에스떼 수트세트' 등 19년 최신 상품 10여 종을 선보였다. 실시간 시청자 참여톡 수가 평소 대비 3배 이상을 기록하고, 3만 세트 이상 판매, 주문금액도 52억 원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성과를 거뒀다.

송재희 롯데홈쇼핑 방송콘텐츠부문장은 "홈쇼핑 패션이 저가, 구성 경쟁에서 벗어나 최근 고급화, 전문화 되고 패션 프로그램들은 단순 상품 판매가 아닌 트렌드와 정보를 공유하는 채널로 변하고 있다"면서 "이에 국내 유명 패션 전문가들과 함께 진행하는 정보성 패션 프로그램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에게 유익한 패션 정보를 제공하고, 단독·자체 기획 브랜드들과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