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민주당, 野대표 연설 조직적 방해…운동권 행태 드러내"

최종수정 2019.03.12 11:59 기사입력 2019.03.12 11:59

댓글쓰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도중 단상에 올라 항의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도중 단상에 올라 항의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반발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연설이 중단된데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강력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논평을 내고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 목소리마저 고함으로 막으려는 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현 정권의 실정이 가져온 국민적 우려를 전달하고 국가적 위기를 수습할 방안을 제안했다"고 평가하며 "그러나 헌법이 규정한 국회의 임무조차 망각하고 청와대 눈치보기에만 급급한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 원내대표의 연설을 고함과 퇴장으로 막으려 연설을 중단시키려했다"고 반발했다.


그는 "국회의장의 당부마저 무시하고 야당 대표의 연설에 구호까지 제창하며 조직적으로 방해한 여당 의원들의 몰상식한 행태는 이 정권과 민주당의 수준 낮은 민주주의 인식과 뿌리 깊은 운동권 행태를 국민 앞에 드러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듣고 싶은 얘기만 골라 듣겠다며 자신에 대한 비판은 물론 다른 목소리는 인정조차 하지 않으면서 오직 자신들이 선이요, 정의라는 오만과 독선에 찬 현 정권의 인식이 대한민국을 지금의 위기에 빠트렸을 뿐 아니라 오늘과 같은 헌법과 법치, 의회민주주의의 붕괴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에 대한 사과는 야당 대표가 아니라 이런 현실을 초래한 청와대와, 권력의 눈치를 보며 이를 방치한 민주당이 해야한다"며 "국민 목소리도 거부하며 국민을 이기려 하는 정권은 이 땅에 존재할 수 없음을 현정권이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도 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회는 국민 이야기를 대신하는 곳인데 반대편의 이야기를 안 듣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며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왜곡되는거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빗댄데 대해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이 거셌다는 지적에 대해 "원고를 잘 읽어보면 그런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국회 윤리위 제소 추진에 대해 "민주당이 독선과 오만으로 상대방 이야기, 다른 이야기를 안 듣는 자세로 가면 미래는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국민의 다른 소리를 듣지 않으려는 민주당에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