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병국 “패스트트랙, 정부·여당의 술수…‘누더기 선거제’ 위해 싸워왔나”

최종수정 2019.03.12 11:10 기사입력 2019.03.12 11:10

댓글쓰기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이 목표 아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선거제도 개혁안과 각종 개혁법안을 동시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상정하는 것과 관련해 “원칙도 없고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도 아니다”라며 “정부 여당의 술수”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다른 여타 법과 연계를 해서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은 받아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정부·여당이 내놓은 선거제 개편안을 보면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누더기형 선거제도를 쟁취하기 위해서 그동안 우리당이 이렇게 싸워왔는가,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 직전에 어느 누가 자기 지역 선거구가 줄어드는데 거기에 동의해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라며 “이건 불 보듯 뻔한 상황인데 이것을 수용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결국 우리가 연동형비례대표제를 쟁취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지,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이 목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소수정당으로서 한계는 있지만 바른 정치의 방향을 제시하고 원칙을 지키는 것만이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