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길리어드-유한양행, HIV 치료제 '빅타비' 공동 마케팅

최종수정 2019.03.08 10:09 기사입력 2019.03.08 10:09

댓글쓰기

길리어드-유한양행, HIV 치료제 '빅타비' 공동 마케팅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는 유한양행과 길리어드의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 '빅타비'의 국내 공동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부터 영업 마케팅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HIV 치료제 ‘트루바다’, ‘스트리빌드’, ‘데스코비’, ‘젠보야’에 이어 빅타비까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HIV 치료제 분야에 더욱 힘을 실을 방침이다.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은 빅타비는 빅테그라비르, 엠트리시타빈,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 등 세 가지 성분이 하나의 정제로 이뤄진 단일정 복합 HIV 치료제다. 주성분인 빅테그라비르는 강력한 2세대 통합효소억제제로 평가 받고 있는 성분으로 내성 장벽이 높아 내성 발현의 위험을 낮춘 약물이다.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 또한 2세대 테노포비르로서 염기를 바꿔 신장과 뼈에 대한 독성 영향을 낮췄다. 빅타비는 지난해 2월 미국, 6월 유럽에서 잇따라 승인됐다.


이승우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 대표는 “빅타비는 5건의 3상 임상 시험사례들을 통해 탁월한 효능과 보다 강력해진 내성 장벽을 입증한 약물"이라며 "국내 HIV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그간 전략적 제휴를 통해 국내 HIV 환자들에게 스트리빌드, 젠보야와 같은 혁신적인 신약을 공급해왔다"면서 "이를 통해 쌓아온 역량과 노하우가 빅타비의 국내 출시를 성공시키는 데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