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디스플레이, 저소득층 영재 청소년 후원

최종수정 2019.02.17 10:00 기사입력 2019.02.17 10:00

댓글쓰기

LG디스플레이, 저소득층 영재 청소년 후원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키우는 영재 청소년들을 위해 9년째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15일 파주 사업장에서 양재훈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 부사장,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을 비롯해 예능?이공계 영재 청소년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날개클럽’ 꿈 발표회를 개최했다.

‘희망날개클럽’은 음악, 미술, 이공 분야에서 재능이 뛰어나지만 경제적 여건으로 진로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고등학교 졸업까지 장학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임원들이 매년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후원을 받은 17명을 파주 사업장으로 초청해 각종 대회에서 입상한 미술 작품 전시, 판소리?성악 공연 등 그간 키워온 실력을 뽐낼 수 있는 발표회를 마련하고 청소년들의 미래 꿈을 응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월드비전과 함께 2011년부터 영재 청소년들을 후원하고 있다. 후원을 받은 청소년들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하거나 주니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등 꿈을 향한 발판을 착실히 다져가고 있다.

양재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은 “매일 꿈을 향해 한발씩 다가가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라며 “미래의 주역이 될 우리 청소년들이 포기하지 않고 재능을 소중히 키워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 LG’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소외계층 아동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발전소’, 어린이의 후천적 실명 예방 및 전국민 눈 건강증진을 위한 ‘실명예방활동’ 등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주요 경영진 및 임원들이 기증한 애장품을 사내에 경매하고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청소년을 돕는 ‘임원 애장품 자선 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