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지역 맞춤형 주차단속으로 교통흐름 개선

최종수정 2019.02.11 07:03 기사입력 2019.02.11 07:03

댓글쓰기

지역별 시기별 민원해소 위한 맞춤형 단속

강남구, 지역 맞춤형 주차단속으로 교통흐름 개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민선 7기 이후 주민 민원 해소와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도입한 지역별 맞춤형 주차단속을 올 들어 지속적으로 확대 진행하고 있다.


구는 지난해 8월부터 단속이나 견인 전 유선 통보로 자발적 차량 이동을 유도하는 ‘선별적 사전예고 단속’을 도입했다.

통화가 되지 않을 경우에는 5분 후 단속, 단속 20분 후 견인하는 시스템이다.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소규모 음식점 주변 점심시간대(오전 11~오후 2시30분)와 전통시장 주변, 평일 야간 주택가 이면도로 등의 지역은 교통소통 위주로 단속을 완화했다.


단속 완화 후 불법 주정차 단속 관련 항의민원은 전년도 대비 59% 줄었으나 단속요청 민원은 8.4% 증가했다.

이에 따라 구는 올해부터 불법주차가 심한 혼잡지역은 단속을 강화하고, 외곽지역은 선별적 단속으로 지역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단속을 실시한다. 단, 교차로나 횡단보도, 어린이보호 구역, 장애인 주차구역 등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은 사전예고 없이 즉시 단속 및 견인한다.


신호진 주차관리과장은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한 단속 완화와 혼잡지역 단속 강화라는 탄력적인 단속으로 주민 불편을 줄이고 구민이 공감하는 ‘품격 주차’ 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