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난생 처음 일탈…"핏줄이고 뭐고"

최종수정 2019.02.07 10:38 기사입력 2019.02.07 10:38

댓글쓰기

'왜그래 풍상씨' 배우 유준상 / 사진=KBS 2TV

'왜그래 풍상씨' 배우 유준상 / 사진=KBS 2TV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처음으로 일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17-18회에서는 풍상씨(유준상 분)가 "이제 나 위해서 살란다"며 난생처음 일탈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풍상네 집안은 시련을 겪었다. 둘째 진상(오지호 분)이 간만에 화목했던 저녁 식사 시간을 박살 낸 것이다. 막내 외상(이창엽 분)이 진상을 말리러 간 사이 셋째 정상(전혜빈 분)은 당장 그를 정신 병원에 입원시키자며 냉철하게 말했고 이에 넷째 화상(이시영 분)은 발끈했다.


좀처럼 좋아지는 기색 하나 없는 상황에 답답함을 느낀 풍상은 뒷산에 올랐다. 속이 답답한 듯 크게 소리치던 그는 “여기요 누가 간 좀 주세요”라며 “나 살고 싶어요”라고 오열하며 소리쳤다.


그런 가운데 진상이 엄마 노양심(이보희 분)의 꼬임에 넘어가 사고를 쳤다. 이에 풍상이 "제발이지 정상적인 방법으로 돈 벌 생각을 해"라고 당부하자 진상은 "요새 왜 그래? 툭하면 성질내고 짜증 내고, 우리 나가라고 생쇼하냐"며 응수했다.

결국 화가 난 풍상은 "니들만 힘들어? 내가 돈 버는 기계야? 평생 니들 뒷바라지만 하다 죽으란 법 있냐고? 나도 좀 살자. 나도 좀 살자고" 소리를 질렀다. 이어 그는 "핏줄이고 뭐고 다 귀찮다. 이제 나 위해서 살란다"라며 선언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이날 밤 10시 19-20회가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