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미 정상회담과 겹친 한국당 全大, 일정 변경 검토하나

최종수정 2019.02.06 15:09 기사입력 2019.02.06 15:09

댓글쓰기

당권주자, '한달 이상' '일주일 뒤' 등 연기 요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로 확정되면서 같은날 당 대표 경선을 치르기로 한 자유한국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출마 후보들은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로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당초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일정을 이달 27일로 확정짓고 관련해 준비 중이었다. 오는 12일 전당대회 출마자 후보 접수를 받기로 했으며 14일 후보자 합동연설회, 19일 컷오프가 예정돼있었다.


하지만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27~28일로 공식 발표되면서 일정이 꼬였다. 컨벤션 효과(정치 이벤트 전후 지지율 상승현상)를 기대했던 한국당으로선 그 효과가 반감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날짜 변경 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김진태 의원 등 당권주자들도 일정 변경을 요청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북회담을 이날 개최하는 것은 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저들의 술책"이라며 "미북회담 이후 저들은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 방한을 추진할 것이다. 당에서는 이번 전당대회를 한 달 이상 미뤄줄 것을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오 전 시장도 "당의 중요한 행사가 북미회담으로 영향을 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늦춰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도 "전당대회는 일주일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주 의원도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연기를 뜻하는지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구성될 당의 새로운 지도부는 급변하는 정세에 제대로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와 미래를 만드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며 "당은 이런 유동적인 상황과 전당대회의 중요성을 감안해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전 총리는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만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