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사람]오승록 노원구청장, 2019년 예산 집행계획 꼼꼼히 살핀 사연?

최종수정 2019.01.22 16:05 기사입력 2019.01.22 16:05

댓글쓰기

올 한해 편성된 예산 사업에 대해 혹시나 있을지 모를 오류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과별 30분씩 발표, 토론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올 한해 예산사업에 대한 검증에 나섰다.

민선 7기가 본격 시작되는 올 한해 편성된 예산 사업에 대해 혹시나 있을지 모를 오류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노원구의 올해 예산은 8814억 원.

차량기지와 운전면허시험장 이전 등 아직 예산이 소요되지 않는 사업들은 제외하고 자연과 문화, 건강, 복지 분야 등은 주민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400여 개 사업들이 검증 대상이다.

지난해 말 예산 편성 과정에서 이미 사업들에 대한 충분한 논의를 거쳤지만 실행을 앞두고 다시 한 번 꼼꼼히 살펴보자는 취지다.
21일부터 시작한 ‘2019년 예산편성 집행계획 보고회’는 구청 보건소를 포함, 구청 32개 부서가 대상이며 하루 5~6개 부서씩 오는 31일까지 계속된다.
 [이 사람]오승록 노원구청장, 2019년 예산 집행계획 꼼꼼히 살핀 사연?


과별 30분씩 10개 내외 주요 핵심 사업에 대해 부서장이 설명, 토론을 통해 사업에 오류나 개선할 것이 있는지 살펴보는 방식이다.

한 예로 일자리경제과의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사업은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으로 지역 내 산업체와 주민들 간 구인구직을 연결해주는 사업이다.

하지만 오 구청장은 “정부 공모사업이라고 그 분야에만 한정하지 말고 일자리 통합센터를 만들어 어르신, 여성, 청년 등 다양한 계층의 구직자들에게까지 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면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노원구는 대부분 아파트로 이루어져 지역적인 한계가 있지만 구 차원에서 시행할 수 있는 일자리 사업들을 발굴해 목록화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편성한 올해 예산인 만큼 사업 실행 전에 꼼꼼히 살펴 구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