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사장 먼지 실시간 측정기법 개발…미세먼지 저감 효과 기대

최종수정 2019.01.10 12:00 기사입력 2019.01.1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DB=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DB=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그동안 적정한 측정방법이 없어 관리가 어려웠던 사업장 날림(비산)먼지를 실시간 측정할 수 있는 기법이 개발됐다. 날림먼지 관리의 효율성을 높여 미세먼지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환경부는 날림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광학적 측정기법이 소속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개발됨에 따라 올해 상반기 중으로 날림먼지 측정 공정시험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측정기법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활용해 날림먼지의 발생정도를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불투명도 측정기법으로, 이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도 함께 개발됐다.

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먼지는 그간 적정한 측정방법이 없어 관리에 한계가 따랐다. 현재 날림먼지를 측정하는 공정시험방법은 날림먼지의 무게를 측정(중량법)하는 고용량공기시료채취법이 있으나, 장비가 고가일 뿐더러 사용이 번거로워 현장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광학적 불투명도 측정기법은 이러한 측정상의 한계를 극복하고 현장 관리자와 감독 공무원 등 모두에게 이용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사업장 스스로 날림먼지 발생을 줄이는 노력을 이끌고 이를 효율적으로 감독할 수 있는 감시기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 카메라 등으로 촬영한 사진 또는 동영상만 있으면 측정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날림먼지 발생에 따른 불투명도(0~100%)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정량적으로 산출한다.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활용하는 경우 사업장 밖에서도 날림먼지 발생 정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에 마련한 측정법을 행정예고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상반기에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으로 고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대기환경보전법 상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관리 기준에 날림먼지 불투명도 관리기준을 추가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법정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광학적 날림먼지 불투명도 측정기법 개발로 날림먼지 관리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며 "관련 공정시험기준 및 관리기준을 차질없이 마련해 날림먼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