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유일호 "중국 경제보복에 정정당당하게 요구하겠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유일호 "중국 경제보복에 정정당당하게 요구하겠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반발한 중국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현지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중국측에 이의제기가 필요한 경우에는 정정당당하게 요구하는 한편 산업단지, 금융 등 분야별 협력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리 경제와 매우 밀접한 미국, 중국 관련 사안들은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중심으로 범부처 합동대응전략을 긴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신정부 출범과 관련해 "미국 트럼프 정부는 미국우선주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으나 주요 내각 구성이 확정돼 정책내용이 구체화되기까지는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라며 "한미 동맹의 전략적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경제협력 관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6개 대외 불확실성 요인으로 ▲미 신행정부 출범 이후 동향 ▲최근 한중 통상현안 ▲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 및 3∼4월 유럽 주요선거 ▲이란 및 러시아 제재관련 동향 ▲북한 리스크 등을 꼽고 있다.

유 부총리는 또 "영국은 3월중 유럽연합 탈퇴협상 개시를 추진하고 있으며, 3월 네덜란드 총선과 4~5월 프랑스 대선 등 유럽 전반적으로 정치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며 "이란, 러시아도 미국 등과의 관계에 있어서 여전히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는 유럽, 러시아, 중동 지역 등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지속해 나가면서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미 경제에 대한 연준 의장의 긍정적 발언 등에 따라 미 기준금리의 조기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북한 리스크도 확대될 우려가 있는 만큼 시장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해외 신평사, 외신 등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서 우리 경제에 대한 불필요한 의구심을 적극 해소하고 이달 초 임명한 국제금융협력대사 등을 활용해 대외신인도 관리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플랜트 수주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연초에 마련한 큰 틀의 수주지원 방향 하에 이제는 사업별로 진행상황과 애로점을 꼼꼼히 점검해 수주사업 관련 중요한 현안이 생기면 장관급 회의를 통해서 챙겨 나갈 것"이라며 "관련부처에서는 정책금융기관, 업계 등과 협력하면서 대외직명대사와 장차관 수주외교 활동 등을 통해 사안별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흥국과의 경제발전 공유사업(KSP)와 관련해서는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발전단계, 제약요인을 고려해 맞춤형 정책자문을 추진하겠다"며 "특히 권역별로 핵심국가를 선정하고 핵심국 성공사례를 주변국으로 확장하는 협력생태계를 조성해 연계 수요가 지속적으로 창출되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알렸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