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中 사드 부지 제공 롯데 놓고 '갑론을박'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中 사드 부지 제공 롯데 놓고 '갑론을박'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롯데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용 부지를 제공하기로 한 시일이 임박하자 중국 내 여론도 들썩이고 있다. 관영 매체를 통해 공개적으로 롯데를 비판하면서 경제 보복을 예고하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반(反)롯데 정서에 대한 신중론이 퍼지고 있다. 사드를 빌미로 롯데 뿐 아니라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보복을 가할 경우 중국이 입을 손실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간부인 딩강(丁剛)은 23일 환구시보 기고문에서 "중국이 (사드를 명분으로) 한국 기업을 제재하려면 중국의 피해를 먼저 평가하고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롯데 제품에 대한 불매 목소리를 내는 일부 네티즌은 롯데가 중국에서 벌어들인 이익만 생각할 뿐 얼마나 많은 일자리를 제공했는지는 간과하고 있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롯데는 지난 10여년 동안 중국에만 10조원을 투자해 백화점과 슈퍼마켓, 쇼핑몰 사업을 해 왔다. 딩강은 중국 전역에 120여개의 대형 롯데마트가 있으며 마트당 700명의 직원을 고용했다는 통계도 덧붙였다. 또 선양에 신축 중인 롯데월드는 수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봤다. 딩강은 "롯데에서 일하는 중국인은 그렇게 많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새로운 일을 찾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주장은 네티즌 사이에서도 일부 공감을 이끌어내는 등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그는 "중국은 롯데 해외 사업의 29% 비중을 차지하는 큰 시장이라서 자칫 국익을 해할 수는 있지만 중국은 한국과 무역 분야에서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며 "경제 제재는 양날의 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만약 경제 보복을 단행할 경우에는 한국의 앙갚음도 염두에 둬야 한다"며 "산둥성에만 2000여개의 한국 기업이 있는데 이들의 투자 계획이 차질을 빚을 지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실제로 행동을 취할 필요는 없다"며 "(보복과 관련한) 소식이 퍼지면 자연적으로 억지(抑止) 효과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중 관계가 사드 배치 결정을 계기로 냉각기를 거치고 있으나 본질은 북한 핵 문제라는 게 그의 견해다. 딩강은 "중국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국제사회로부터) 강요받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제 3자가 이득을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롯데상사는 이르면 이번 주말, 늦어도 다음 주 중 이사회를 열어 사드 부지 제공 여부를 결정한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정은아, 오물풍선 그만 날려"…춤추며 北 조롱한 방글라 남성들

    #해외이슈

  •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