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黃권한대행 "살처분 신속히 완료하고 매몰지 관리 철저해야"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3:04

댓글쓰기

AI일일점검회의 참석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AI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AI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31일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과 관련해 "살처분을 과감하고 신속히 완료하고 매몰지 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주재로 개최된 '민관합동 AI 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현장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라"며 이 같이 당부했다. 특히 이날 경기도 포천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에서 AI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강력한 방지대책을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AI가 발생한 시군에서 반복해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AI 방역에 자그마한 틈이라도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AI 발생 지역은 살처분을 과감하고 신속하게 완료하고, 철저한 매몰지 관리 등 꼼꼼한 사후관리로 추가 AI 발생 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대규모 가금단지는 물론 소규모 농가도 소독철저, 출입차량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AI 방역전문가 컨설팅, 사전 매몰지 준비, 방역 대체인력 확보 등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AI 방역현장에서 안전수칙은 AI 확산 방지와 방역인력의 안전을 위해 중요하므로 철저하게 준수되도록 각별히 유념하라"고 덧붙였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