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黃권한대행 "지금은 AI 추세 진정이 목표…2주 안에 잡겠다"

최종수정 2016.12.30 09:18 기사입력 2016.12.29 15:07

댓글쓰기

"살처분 범위 확대…행자부·안전처도 가세 지시"

"컨트롤타워는 해당 부처가 맡아야"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29일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추세를 진정시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앞서 일일점검회의에서 'AI가 일주일 안에 종식될 수 있도록 하자'고 독려했지만 장기전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일시정지(스탠드스틸) 하듯 총력을 기울여 집중하면 3~4일 지난 후에 변화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 단기간에 늘어나는 것을 잡을 수 있지 않겠냐"며 이 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선제적으로 국무조정실에서 조정하고 부처 갈등 해결해주고 대처했더라면 초기에 막을 수 있었을지 모른다"며 "지금은 컨트롤타워가 아니라 당장 내일부터는 안전처장관과 행정자치부 장관도 협업해 총력을 기울여 대응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가금류를 기르고 있는 사람은 지금도 반발하는 경우가 있다. 오늘 아침 보고를 보니 천안에서 9군데 AI가 발생했는데 4군데가 살처분을 거부했다고 한다"며 "이는 농림부만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협업이 필요한 배경을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AI발생 초기 총리가 컨트롤타워를 맡았어야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불만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황 권한대행은 "언론에서 늘 이야기하지만 '부처에 권한을 줘라, 책임줘라'하는데 부처에 권한과 책임을 주면 '왜 총리가 컨트롤타워 안나서냐'고 한다"면서 "하지만 기본적으로 이번 사안은 농림부가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안이 중하다고 해서 모든 걸 총리가 다 하는 건 효율적이지 않고 감당할 수도 없다"면서 "대통령이 다 나서서 하다보면 정상적으로 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AI가 확산돼 매일 점검회의 참석해 코멘트하고 지적하지만 전문적인 것은 농림부가 가장 잘 안다"며 "부처가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지금으로서는 살처분을 빨리 안하면 감염이 전파된다"면서 "살처분 현장에 아무도 나가지 않으려고 해 애로가 있지만 최대 2주일 내에 추세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도와달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