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7년 산업전망] 타이어 시장 위축… 車 수요 감소·원자재 가격 상승

최종수정 2016.12.31 18:07 기사입력 2016.12.31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내년 타이어 시장은 밝지 않다. 올해 4분기 평균 천연고무 가격이 전 분기에 비해 30% 치솟으며 내년 1분기와 2분기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3분기 이후에는 원재료 가격의 상승세 둔화로 안정적인 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뉴 오펠 GT 콘셉트 카 콘셉트 타이어

뉴 오펠 GT 콘셉트 카 콘셉트 타이어

올해 4분기 국내 타이어 3사의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한국타이어의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늘어난 2958억원, 넥센타이어는 0.2% 줄어든 660억원, 금호타이어는 29.1% 증가한 66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배경에는 우호적인 환율과 현대기아차의 가동률 회복이 있다. 여기에 가격인상 전 딜러들의 재고 축적으로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이 투입 원가에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고무가격 상승으로 재료비 상승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은 변수다. 4분기 천연고무가격은 지난 3분기 대비 27% 급등했고 2017년 1분기에도 11% 상승할 전망이다.

이런 탓에 1분기 이후 수익성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합성고무의 경우 4분기와 내년 1분기에 지난 분기 대비 각각 7%, 6% 상승이 예상돼 이에 따라 타이어 업체의 투입 원가도 4분기와 내년 1분기에 각각 2.2%, 6.9% 오르는 등 상승 추세가 뚜렷해질 전망이다. 글로벌 업체들의 가격 인상도 예고됐다. 시장점유율 1위인 브릿지스톤은 유럽 내 승용차 타이어 가격을 내년 1월부터 3% 올릴 계획을 이달 초 밝혔고 중국에서도 타이어 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타이어 시장의 경우 자동차 수요와 궤를 같이 하는 탓에 내년 시장은 변수가 많을 전망이다. 미국 트럼프 정부 출범에 따른 불안정성 확대,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내수 시장 역시 소비 위축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국내의 경우 자동차 내수판매는 전년대비 2.8% 감소한 175만대로 예상된다. 국산차는 4.0% 줄어든 148만대를, 수입차는 4.7% 성장한 27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타이어 수요 역시 줄어들 전망이다. 글로벌 상황도 마찬가지다. 주요 시장의 성장세가 크게 둔화되면서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지역별로 미국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소비심리 악화 및 대기수요 소진으로 0.1% 감소한 1748만대를 기록, 7년만에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

특히 올해 글로벌 성장을 주도했던 유럽도 대기수요 소진과 소비심리 악화로 0.6% 증가한 1712만대를 기록, 성장 정체가 전망된다. 중국은 구매세 인하폭 축소 영향으로 4.4%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며 인도는 신모델 출시, 자동차 금융 확대 등으로 6.2%의 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는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되는 반면 브라질은 감소폭은 둔화되나 5년 연속 역성장이 예상된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