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연말 현장 행보 이어간다

최종수정 2016.12.30 16:40 기사입력 2016.12.30 16:36

댓글쓰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연말 현장 행보 이어간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사진)이 올 연말에도 해외현장 행보를 이어간다.

30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8일 파키스탄 카라치 항만현장을 찾았다. 김 회장은 내년 1월1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신규 사업 부지를 답사하는 등 신사업 구상도 계획하고 있다.

카라치 현장은 파키스탄 최대 규모의 항만 공사로 2007년 1단계 공사를 맡은 쌍용건설의 시공능력을 파키스탄 정부가 인정, 2012년 2단계 공사까지 단독 수주한 곳이다. 내년 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1983년 쌍용건설 사장에 취임한 김 회장은 이후 매년 해외 오지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2009년에는 인도와 파키스탄 현장 방문을 위해 비행기로 28시간, 육로로 12시간을 이동하기도 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