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티볼리 에어, 벨기에 '올해의 차' 선정

최종수정 2016.12.31 04:06 기사입력 2016.12.30 13:55

댓글쓰기

지난해 티볼리에 이어 티볼리 에어 벨기에 '올해의 패밀리카' 준중형차 부문 수상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 합리적인 가격 및 강력한 엔진 퍼포먼스 등 호평

쌍용차 티볼리 에어

쌍용차 티볼리 에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브랜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벨기에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 받으며 '올해에 차'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벨기에 최대 자동차 소유주 클럽이자 벨기에-네덜란드어권 자동차협회인 VAB가 주최하는 '제30회 VAB 패밀리카 시상식'에서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가 준중형차 부문 올해의 패밀리카로 뽑혔다.

이는 지난해 티볼리 수상에 이은 두 번째 영예로 유럽시장에서 티볼리 브랜드의 상품성과 제품의 경쟁력을 인정 받은 쾌거다.

VAB는 자동차 전문기자 및 자동차 소유주 100여명의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매년 비교시승을 포함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카테고리별(가격 기준 준중형차, 중형차, 전기차 부문) 최고의 패밀리카를 선정한다. 올해는 총 34개 모델이 후보에 올랐다.

자동차 전문기자단은 티볼리 에어의 뛰어난 공간활용성과 적재공간, 강력한 엔진 퍼포먼스는 물론 디젤임에도 불구하고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에 높은 점수를 줬다.
특히 심사에 함께 참여한 자동차소유주들은 집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부드러운 승차감과 합리적인 가격, 품격 높은 인테리어를 갖춘 여유로운 실내공간에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지난해 1월 국내 출시 이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티볼리는 인간공학디자인상, 에너지위너상,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차, 올해의 안전한 차, 올해의 굿디자인 상품,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선정되는 등 다양한 부문에 걸쳐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지난해 티볼리에 이어 올해 티볼리 에어가 벨기에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해외시장에서 꾸준히 호평을 받고 있다"며 "유럽 최대 수출국인 벨기에 등 해외 시장에서의 티볼리 브랜드 인지도가 확대되면서 향후 판매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