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소비자물가, 막판 스퍼트에 1%대 상승률 회복(종합)

최종수정 2016.12.30 10:58 기사입력 2016.12.30 10:52

댓글쓰기

한파·폭염 여파로 농축산물 '들썩'..기재부 "내년엔 1.6% 오를 듯"

2016년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정보그림 : 통계청 제공)

2016년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정보그림 : 통계청 제공)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올해 밥상 물가 고공행진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를 벗어나 1%대로 올라섰다. 월간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 연속 1%대, 연중 최고 수준을 유지하면서 한 해를 마감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는 2015년보다 1% 올랐다. 2011년 4%였던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2년 2.2%, 2013·2014년 1.3%로 갈수록 떨어지다 지난해 결국 사상 최저인 0.7%까지 내려갔다.

저유가 지속에도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반등한 데는 농축수산물 물가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3.8% 올라 전체 물가를 0.3%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은 2011년 9.2% 이후 최고였다. 연초 한파와 폭설, 7~8월 폭염 등 영향에 채소류 가격이 급등했고 최근엔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계란값까지 들썩이고 있다.

서비스 물가는 2.3% 올랐다. 외식, 교양·오락·문화 등 물가가 꾸준히 상승하며 개인서비스 물가가 2.7% 상승, 2011년(3.7%)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나타냈다. 반면 저유가 기조가 유지되면서 전기·수도·가스는 9.2% 하락해 전체 물가를 0.41%포인트 끌어내렸다.

올해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6%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 제외지수는 1.9%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식품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0.7%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도 6.5%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 상승률은 2010년(21.3%) 이후 6년 만에 최고였다.
통계청이 이날 함께 발표한 12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3% 올랐다. 월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1.3%)부터 1%대로 올라섰으며 10월과 11월에는 2개월 연속 1.5% 상승했다.

12월 서비스물가는 2% 오르며 전체 물가를 1.13%포인트 끌어올렸다. 전기·수도·가스는 전기료 누진제 개선, 저유가 등의 영향으로 11.5% 하락했고 전체 물가를 0.51%포인트 떨어뜨리는 효과를 가져왔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1.2% 올랐다. 2014년 12월(1.4%) 이후 최저치다.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1.6%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12% 급등했다. 품목별로 보면 무가 1년 전보다 150%, 당근이 112.2%, 배추가 91.9% 상승했다. 채소 가격 상승으로 김치 가격도 24% 올랐다.

12월 물가 조사 시점은 AI 사태발(發) 계란값 인상이 본격화하기 전이어서 다음 달에 제대로 반영될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다만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계란값의 경우 품목별 가중치로 따지면 전체 1000 중 2.4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며 "소비자의 체감에 비해 전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내년 소비자물가와 관련, 유수영 기획재정부 물가정책과장은 "전기요금 체계 개편, 내수 둔화 등 물가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있다"면서도 "국제 유가와 곡물 가격의 상승 전환 등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보다 높은 1.6%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