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소비자물가 전년比 1% ↑..12월 물가는 1.3% ↑(상보)

최종수정 2016.12.30 08:55 기사입력 2016.12.30 0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년 만에 반등해 1%대에 턱걸이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는 2015년보다 1% 올랐다.

앞서 2011년 4%이던 물가상승률은 2012년 2.2%, 2013∼2014년 1.3%로 갈수록 떨어져 지난해(0.7%) 결국 0%대까지 내려갔다. 이는 1965년 소비자물가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였다.

올해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보다 1.6%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 제외지수는 1.9%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0.7%, 과일, 어류 등 신선식품 물가는 6.5% 상승했다.
한편 올해 12월 물가는 1.3% 올라 4개월 연속 1%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12월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2% 오르며 12개월째 1%대를 나타냈다.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 상승했다.

12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12% 올랐다. 특히 신선채소가 21.1%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농축수산물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 올랐다.

양배추가 211.3% 급등했고 무(150%), 당근(112.2%), 배추(91.9%), 파(32.3%) 값도 크게 올랐다. 국산 쇠고기 가격도 6.9% 상승했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