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식업계 연말특수 실종…10곳 중 8곳 "12월 매출, 작년보다 더 떨어졌다"

최종수정 2016.12.28 16:13 기사입력 2016.12.28 16:13

댓글쓰기

지난해 12월 매출 대비 36.0% 하락
청탁금지법 시행 직후인 10~11월보다도 13.8% 감소해

외식업계 연말특수 실종…10곳 중 8곳 "12월 매출, 작년보다 더 떨어졌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국내 외식업 운영자 10곳 중 8곳은 12월 매출이 지난해보다 더 감소했으며, 지난 10~11월에 비해서도 장사가 더 안된다고 밝혀 외식업계의 연말특수는 완전히 실종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709개 외식업체를 대상으로 '국내 외식업 연말특수 조사'를 실시한 결과, 외식업 운영자의 84.1%는 지난해 12월에 비해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절반 이상은 지난 10~11월(2개월 평균)에 비해서도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해 연말특수는 나타나지 않았다.

외식업체들의 평균 매출감소율은 작년 12월 대비 36.0%, 올 10~11월 대비해서는 13.8%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예년같으면 연말 송년모임 등으로 특수를 누려왔던 외식업 연말매출이 청탁금지법에 큰 영향을 받은 10~11월보다도 하락했다는 결과는 경기하강이 유례없이 심각한 현 경제상황을 반영한 충격적인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12월 매출증감 현황을 고객 1인당 평균지불액을 의미하는 객단가별로 살펴보면, 작년 12월과 비교해서 객단가별로 큰 차이 없이 33~36%대의 감소율을 나타내서 연말 송년 수요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11월 대비해서는 객단가가 ‘3만원 이상 5만원 미만’ 식당과 ‘5만원 이상’ 식당이 각각 3.6%, 8.6% 매출이 감소, 객단가 ‘3만원 미만’(-15.7%) 식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소율이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객단가 3만원 이상인 중고급 식당의 경우 10~11월 대비 매출이 증가한 식당이 전체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해 중고급 식당의 경우 일부 연말 송년수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식업종별로 살펴보면, 중식당의 매출이 지난 10~11월에 비해 20.9% 감소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반면 김영란법 시행의 여파로 10~11월에 가장 커다란 매출하락을 경험했던 일식당의 경우 연말매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곳이 60.6%에 달했다. 평균적으로 매출은 10.6% 증가했다.

그러나 작년 12월과 비교할 경우, 여타 업종들에 비해 가장 큰 41.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일식당 또한 연말특수를 누렸다고 보기는 어려우며 청탁금지법 시행 후 매출의 충격적 하락이 연말에 살짝 반등한 정도로 해석될 수 있다.

종사자 규모별로 살펴보면, 종사자수가 클수록 매출감소율이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사자가 1인인 영세한 식당의 경우 지난 10~11월에 비해 연말매출이 22.9%로 가장 크게 감소했지만, ‘10인이상’ 식당의 경우 매출이 오히려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2월과 비교해도 같은 양상을 보여 종사자 1인 식당의 경우 매출감소율이 40.1%에 달했지만 ‘10인이상’ 식당의 경우 27.8%로 가장 낮은 매출감소율 보였다.

이는 소형식당은 경기침체의 치명상을 입고 있는 반면, 대형식당들은 그래도 연말 송년 수요를 일부 흡수해서 매출하락을 줄인 것으로 파악된다.

극심한 불황과 지속적인 매출감소는 외식업체의 경영에 직접적인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39.4%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을 줄였거나 줄일 예정이라고 답했으며 업종별로는 일식당(44.7%)과 한정식집(44.2%)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휴폐업 및 업종전환에 대해 고려도 평균 30.6%로 조사됐으며 일식당의 경우 40.4%에 달해 업계 전반에 걸쳐 극심한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음을 나타냈다.

서용희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외식업 연말특수 실종은 지속되는 경기침체, 청탁금지법 시행,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등으로 야기된 사회적 혼란 등 악재가 한꺼번에 겹치면서 소비심리 위축을 야기한 결과로 풀이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퍼듀대학 종신교수로 한국외식사업연구원을 이끌고 있는 장수청 원장은 "통상 연말특수가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를 파악할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을 한다는 면에서 내년의 외식경기 또한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고, 경기회복을 위한 별다른 돌파구를 찾을 수 없는 현 상황에서 외식업계의 불황이 고착화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구원 측은 "현재와 같은 매출감소 양상이 지속될 경우 외식산업발 대량 해고와 휴폐업 사태가 머지않아 급격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정부차원에서도 예의 주시하면서 지원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제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