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윤선 "재벌家 부인들에게 崔소개?…결단코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6.12.29 04:07 기사입력 2016.12.28 15:32

댓글쓰기

조윤선 "이혜훈, 제보자 구체적으로 밝혀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홍유라 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8일 자신이 비선실세 최순실(60·여)씨를 재벌가 부인들에게 소개했다는 이혜훈 개혁보수신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천 번 만 번 여쭤 봐도 결단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진위여부를 묻는 곽상도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그 발언 같은 발언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서 법적조치를 취했고, 고소장이 접수 됐을 걸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우선 이 의원이 이같은 발언을 한데 대해 "저는 최순실씨를 알지도 못하고 한 번도 이야기 해 본 적도 없다"며 "이 의원이 왜 그런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특히 제보한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구체적으로 밝혀줬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 장관은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조 장관 본인이 박근혜 대통령의 검진 당시 동행했다는 증언이 나온데 대해 "대통령의 사적인 행사에 동행하거나 수행한 적이 없고, 서울대병원에도 동행한 적이 없다"며 "그럼에도 근거를 밝히지 않고 들었다고 하며 저에 대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말하는데 대해서 법적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아울러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사실관계가 신속하게 밝혀지도록 협조해야 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지만, 동시에 문체부가 해야 하는 일에 있어서는 공백 없이 처리해야 한다"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업무를 추진하고 내년도 업무계획을 비롯해 차질 없이 진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