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검, 비선실세 일가 재산 뿌리째 훑는다

최종수정 2016.12.28 17:23 기사입력 2016.12.28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실세 최순실(구속기소)씨 일가의 은닉재산 추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규철 특별검사보(대변인)는 28일 “최씨 재산 의혹 관련 금융감독원에 관련자 40여명에 대한 재산내역 조회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상자 선별기준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결과가 나오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최씨 일가가 불법적으로 재산을 형성하고 이를 감췄다는 의혹은 특검법이 규정한 14개 공식 수사대상 가운데 하나다. 특검은 금감원 파견공무원들에 더해 재산추적 경험이 많은 변호사 1명과 역외탈세 조사 관련 국세청 간부 출신 1명 등을 특별수사관으로 보강한 바 있다.

특검은 금융당국으로부터 최씨 일가 및 친인척, 재산관리인 등 주변인까지 광범위하게 재산내역을 추적한 결과를 넘겨받아 불법성을 검토할 방침이다. 일각에선 박근혜 대통령이 사망한 부모에게 승계받는 과정서부터 최씨 일가가 재산 관리에 간여해 불법형성한 뒤 국외로 빼돌린 재산이 최소 수천억원에서 10조원대에 달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