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식·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출마선언

최종수정 2016.12.26 04:03 기사입력 2016.12.25 15:30

댓글쓰기

김성식·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출마선언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성식·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25일 "전국적 수권정당, 정책정당, 개혁정당"을 주장하며 각각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당내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뜻을 밝히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 의원은 출마 선언문을 통해 "매주 주말을 희생하며 광장의 촛불을 밝히는 국민들은 박근혜 탄핵을 넘어서 기득권 구조를 타파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혁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정치가 응답할 때이다. 국민의당부터 새롭게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이 중심적 역할을 하며 정권교체뿐만 아니라 정치교체, 시대교체까지 이루어내야 한다"며 "반(反)수구 반(反)패권 합리적 개혁정권의 창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촛불민심을 받들어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이 조기에 이루어지도록 하고, 박근혜 정권의 헌법파괴와 실정을 바로잡는 긴급한 개혁에도 결실이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의원도 출마 선언문을 통해 "국민의당은 20대 개원 초기부터 기득권카르텔 타파를 위한 정책활동을 해왔다"며 "이제 온 국민이 명령하고 계시는 기득권을 타파하기 위해 정치개혁, 언론개혁. 검찰개혁, 교육개혁, 재벌개혁을 이루어내는 국민의당이 되도록 정책위의장으로 그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의당부터 변해야 정치가 변한다. 국민의 뜻을 더 잘 듣고 따를 수 있는 국민의당으로 변해야 한다"며 "이름뿐이 아닌 국민의 목소리에 좀 더 낮은 자세로 좀 더 가까이 다가가 국민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는 “국민의 당”으로의 길에 김성식의원님과 함께 국민의당이 더 큰 민심을 담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