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새누리, 비대위장 아닌 장례위원장 필요"

최종수정 2016.12.25 04:01 기사입력 2016.12.24 10:47

댓글쓰기

"새누리당, 黨 해체하고 최순실게이트 책임자들 정계서 떠나야"

국민의당 "새누리, 비대위장 아닌 장례위원장 필요"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은 24일 "이미 국민들로부터 정치적 사망 선고를 받은 새누리당에겐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니라 장례위원장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새누리당이 인명진 목사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은 번지수가 잘못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분당 위기에 놓인 새누리당은 전날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를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양 부대변인은 "지금 새누리당에게 필요한 것은 당을 연명하기 위한 비상한 꼼수 대책이 아니라, 스스로 해체하고 역사의 무덤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라며 "인 목사는 비대위원장이 아닌 장례위원장을 맡아야 마땅하다"고 거듭 지적했다.

양 부대변인은 아울러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결코 대통령과 주변인물 몇 명의 개인범죄가 아닌 새누리당 정권이 저지른 총체적 조직범죄"라며 "그럼에도 새누리당 국회의원 누구 하나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으니 국민들이 더욱 분노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양 부대변인은 "이제 우리 국민들이 새누리당에게 바라는 비상한 대책은 오직 한 가지 뿐"이라며 "당을 즉각 해체하고 책임자들은 정계를 떠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