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1월 2만4000여가구 입주…2000년 이후 '최대치'

최종수정 2016.12.19 11:04 기사입력 2016.12.19 11:04

댓글쓰기

서울 입주물량 급증…수도권 전년동월比 9102가구 증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내년 1월 입주물량은 2만4000여 가구로, 2000년 이후 역대 1월 물량 중 최대치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년 1월에 전국 2만4751가구의 아파트가 입주할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만3224가구, 지방 1만1527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특히 수도권은 서울 입주물량이 크게 늘며 올해 1월과 비교해 9102가구 증가한다.

서울에서는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3658가구로 규모가 가장 크다. 성북구 보문동6가 '보문파크뷰자이'가 1186가구, 송파구 장지동 '위례중앙푸르지오(1·2단지)'가 311가구 등 총 5254가구가 서울에서 입주를 시작한다. 경기에서는 김포시 장기동 '한강센트럴자이1차' 3481가구, 성남시 창곡동 '위례아트리버푸르지오(1·2단지)' 214가구 등 7970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이 외에는 ▲광주 1410가구 ▲울산 867가구 ▲제주 685가구 ▲경남 682가구 ▲전북 645가구 ▲충북 603가구 ▲충남 573가구 ▲경북 421가구 ▲대전 392가구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남상우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연구원은 "11·3대책으로 분양시장의 열기가 식으면서 수요자가 관망세로 돌아서는 분위기"라며 "입주물량 증가와 맞물리면서 당분간 새 아파트의 프리미엄은 다소 낮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