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황교안 권한대행 "기업투자 확대 위해 국정안정 꼭 필요"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6:37

댓글쓰기

정세균 국회의장 만나 "정부, 진정성 갖고 노력하면 소통 어려움 극복할 것"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왼쪽)이 14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왼쪽)이 14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4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정안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 국회의장접견실에서 정 의장을 방문해 "현재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괜찮다'고 하지만 국정이 안정되지 않으면 이런 상태가 유지될 수 있을지 모른다는 걱정도 들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회가 내년 예산안을 적시에 처리하고 많은 법률안 처리에 힘써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국회 및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정 의장님 등 정치인들은 국민들과 현장에서 소통을 잘 하고 계시지만 공직자들은 대국민 소통의 기회가 많지 않아 뜻이 있어도 서툰 경우가 많다"면서 "정부도 진정성을 갖고 노력하면 소통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앞으로 국회와 정부가 소통하면서 국민 속으로 들어가고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한편 정 의장께서 리더십을 발휘해주시면 국회와 정부가 함께 국민을 잘 섬겨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황 권한대행과 정 의장은 국내 소비위축과 수출부진 등 경제현안을 이겨내고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국회와 정부가 힘을 합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황 권한대행은 "대(對)중국 경제협력도 중요하나 경제협력관계 다변화를 위해 기업들이 다른 주요 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중동 국가의 인프라 투자 등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이들 나라에 대해 적극 진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이 조류인플루엔자(AI)의 확산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자 황 권한대행은 "12일부터 방역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엄중하게 대응 중"이라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농림축산부에 오늘부터 매일 아침 화상으로 AI 일일점검회의를 통해 적극 대응하도록 지시했으며 13, 14일 이틀간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조치를 내리고 방역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