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 지하철 탄 반기문‥귀국 앞둔 서민행보?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10:59

댓글쓰기

(사진=UN)

(사진=UN)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13일(현지시간) 뉴욕 지하철을 탔다. 24시간 철통 경호를 받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극히 이례적이다.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반 총장이 내년 귀국을 앞두고 한국 유권자를 의식한 '서민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반 총장은 이날 오후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을 만나러 가면서 경호 차량 대신 뉴욕 지하철 4호선을 이용하는 파격을 보였다. 유엔본부 인근의 그랜드센트럴역에서 뉴욕 지하철 4호선에 탑승한 반 총장은 9개 정류장을 거쳐 20여분 만에 뉴욕 시청역에 도착했다.

유엔 총장실에 따르면 반 총장은 2014년 유엔 기후변화 정상회의를 앞두고 더블라지오 시장을 만나러 갈 때도 지하철을 탔다. 환경 보호 메시지를 부각시키기 위해서였다.

반 총장 측은 지하철 탑승 과정과 더블라지오 시장 면담 장면 사진 등을 한국 특파원 등 취재진에게 신속하게 배포하는 친절함을 보였다. 반 총장 측이 제공한 사진에는 반 총장이 4.79달러가 남은 뉴욕 지하철카드 '메트로카드'에 10달러를 더 넣고 '충전'하는 모습도 있다. 지하철에 탑승해 뉴욕 시민들 사이에 앉아서 이동하는 사진도 있다. 더블라지오 시장 면담 사진도 함께 제공됐지만 지하철 탑승에 더 신경을 쓴 듯한 행보라는 해석을 낳게 하는 대목이다.
(사진=UN)

(사진=UN)



반 총장을 맞은 더블라지오 시장은 반 총장이 기후변화 대책을 주도했고 뉴욕시와 관계를 증진하는 데 기여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그는 12월13일을 뉴욕시의 '반기문의 날'로 선포하겠다며 증서도 전달했다. 반 총장은 "뉴욕에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줘 고맙다"며 사의를 표했다. 반 총장은 더블라지오 시장 면담이 끝난 이후에는 평소대로 경호 차량을 이용해 시청을 떠났다.
반 총장은 앞서 이날 오전 유엔본부 집무실에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예방을 받고 1시간 동안 환담했다.클린턴 전 대통령은 반 총장 재임 중 아이티 담당 특사를 맡았던 인연 등을 거론하며 노고를 치하했고 시리아 사태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한편 반 총장 측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으나 내각 인선 작업 등 트럼프 측 사정에 의해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