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기문 고별연설 “마음은 유엔에…한국 국민 전폭적 지원에 진심어린 감사”

최종수정 2016.12.19 23:00 기사입력 2016.12.13 09:27

댓글쓰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뉴욕 유엔본부에서 193개국 회원국 대표들을 대상으로 10년간의 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치는 고별 연설을 했다.

12일(현지 시간) 반 총장은 "사무총장으로 일한 것은 내 평생의 영광이었다"며 "나는 떠날 준비를 하고 있지만, 내 마음은 어렸을 때부터 그랬던 것처럼 이곳 유엔과 함께 머물러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은 6.25전쟁 후 유엔의 지원으로 먹고, 유엔이 지원한 책으로 공부했다고 소개한 반 총장은 "나는 유엔의 어린이(a Child of the UN)"이라면서 "내게 유엔의 힘은 결코 추상적이거나 학문적이지 않은 내 삶의 이야기"라고 말했다.

또 반 총장은 자신의 조국인 한국 국민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전했다. 반 총장은 "한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나의 가장 진심어린 감사를 표하고 싶다"면서 "지난 10년 그들의 전폭적 지원은 제가 세계 평화, 개발, 인권을 위해 자랑스럽게 일하는데 있어 격려의 원천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반 총장은 자신의 공적으로 꼽히는 파리기후협정과 유엔의 미래 개발 청사진인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 대해 "모든 사람에게 더 안전하고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를 향한 길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마지막으로 반 총장은 "여러분 모두의 지원, 유엔의 고귀한 목표와 원칙에 대한 여러분들의 신념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로 연설을 마쳤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