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 "黃 대권행보?…민심 반영 안되면 촛불과 정면충돌"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07: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4일 야3당이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황교안 총리와의 회동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마냥 새누리당의 내분이 종식되는 것을 기다릴 수 없으니 야당 협의체와라도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이날 PBS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협상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면서 "새누리당까지 포함하는 협상을 조기에 이뤄지기 어렵다. 야권이 주요한 문제, 민생문제에 대해 황 권한대행의 권한 문제 등에 대해 뜻을 모으고 협상하는 것이 합리적 수순이고 안정적인 문제 해법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국민으로부터 선출된 기관은 국회뿐으로, 국회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국회와 정부가 협치를 통해 상황을 수습해야 하는데, 새누리당은 사고 상태에 빠져있다"면서 "새누리당의 수습을 기다릴 수 없으니까 원내 과반을 차지하는 야3당이 책임감을 느끼고 입법과제와 정책과제 등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권한대행 체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기 위해 권한과 책임 범위에 대한 문제 등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단일한 합의를 만들어서 권한대행과 합의해 실현하는 게 국민적 요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황 권한대행의 광폭 행보와 관련해 차기 대권주자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권한대행의 거취도 민심이 반영되지 않으면 촛불 민심과 정면충돌하는 거 아닌가 싶다"고 언급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