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수출물가지수 4.1%↑…7년9개월 만에 최대폭 상승

최종수정 2016.12.14 06:00 기사입력 2016.12.14 06:00

댓글쓰기

11월 수출물가지수 4.1%↑…7년9개월 만에 최대폭 상승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지난달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출물가지수의 상승폭이 2009년 2월(4.8%) 이후 7년 9개월만에 최대 수준으로 올랐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6년 1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3.99(2010년=100)으로 전월(80.68) 대비 4.1% 급등했다.

수출물가지수는 국내 업체가 해외에 파는 상품 가격을 지수로 나타낸 것으로 수출물가가 오르면 같은 물량을 수출해도 받는 돈이 늘어난다. 수출물가지수는 지난 9월 상승 전환한 후 3개월 연속 오름세다.

수입물가지수도 지난달 79.74로 집계돼 10월 77.89보다 2.4% 올랐다. 수입물가지수는 지난 9월 상승 전환한 후 3개월 연속 오름세다.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상승한 것은 원·달러 환율이 오른 영향이 크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10월 1125.28원에서 11월 1161.64원으로 3.2% 올랐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수출물가에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보다 1.8%, 공산품은 4.1% 올랐다. 특히 1차 금속제품이 6.9%, 전기와 전자기기가 5.6% 상승했다.

품목별 수입물가는 원재료가 10월보다 0.8% 상승했고 중간재(3.4%) 중에선 1차 금속제품이 6.4%나 급등했다. 자본재는 전월보다 1.6%, 소비재는 2.1% 올랐다.

원화가 아닌 계약통화기준으로는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1% 오르고, 수입물가는 0.3% 하락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