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슈퍼스타K 2016’ 김영근 최종 우승, 필살기 아닌 R&B 힙합으로 도전했다…통했다

최종수정 2016.12.19 19:07 기사입력 2016.12.09 14:38

댓글쓰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슈퍼스타K 2016’ 최종 우승자는 ‘지리산 소울’ 김영근이 차지했다.

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슈퍼스타K 2016’ TOP2 결승전에서 김영근이 우승을 차지해 상금 5억원과 앨범 발매 혜택을 받았다.
이날 결승전 경연 곡으로 크러쉬의 ‘HUG ME’와 포지션의 ‘이 사랑’을 택한 김영근은 선곡부터 굉장한 도전이었다. 자신의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발라드 곡을 부르지 않고 R&B 힙합 장르에 도전한 것. 이어 두 번째 무대에서 부른 ‘이 사랑’은 시청자들에게 꽤 생소한 노래다. 결승전 무대에서 자신의 필살기를 발휘하기보다 또 다른 매력을 공개한 것이다.

김영근의 무대에 김연우 심사위원은 “오늘 처음 느꼈다. 트렌디한 음악에 영근씨의 톤이 섞이니 한국사람 같지 않고 외국사람 같다. 흑인 필과 끈적함이 있다”며 “신비롭고 대단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길 심사위원은 “오늘 영근씨에게 또 다른 보이스가 있단 걸 알게 됐다”면서 김영근의 무한한 가능선을 내다봤다. 또한 김범수 심사위원은 ‘슈퍼스타K’ 시리즈에 매년 도전했다가 결국 5전6기를 달성한 김영근에게 “김영근 군은 음을 끝맺음 할 때가 압권”이라며 “‘슈퍼스타K’에 계속 출근 도장을 찍었는데, 이제 퇴근 도장을 찍을 때가 온 것 같다. 가요계에서 선후배로 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영근의 심사위원 평균평점은 95점, 이지은은 94점을 받았고 대국민 투표에서도 김영근이 높은 점수를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