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통일부, 탈북민 3명 정규직 공무원 임용

최종수정 2016.12.19 22:38 기사입력 2016.12.08 1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통일부가 탈북민 3명을 정규직 공무원으로 임용했다고 8일 밝혔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이날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강모(33)씨와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김모(31)씨와 고모(38)씨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번 탈북민 채용에는 3명 모집에 44명이 지원해 13.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통일부 공무원으로 임용된 탈북민 3명은 본부 기획조정실과 통일교육원, 북한인권기록센터에 각각 배치된다. 통일부는 지난해에도 7급 2명과 9급 3명 등 총 5명의 탈북민을 정규직 공무원으로 채용했다. 현재 통일부 내 탈북민 공무원은 총 11명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